고대부터 가정 상비약, ‘세이지’

△세이지는 고대 그리스, 로마시대부터 여러 질환에 사용돼 온 약초다. 사진ⓒshutterstock_studiogi

 

당뇨와 장 기능의 정상화, 변비∙설사에도 좋아

 

미국 가정에 이미 수 세기 동안 질병 예방 약초로 자리잡고 활용되고 있는 약초를 든다면 단연 세이지(sage)를 들 수 있다. 미국인들의 세이지 사랑은 남다르다. 치료제로뿐 만 아니라 관상용, 특히 양념으로 요리에 많이 사용한다. 세이지의 독특한 향이 각종 고기류의 풍미를 더욱 풍성하게 하기 때문이다.

 

▲고대에서의 활용법

‘세이지’라는 일반적인 이름은 라틴어의 ‘치료’에서 온 것으로, 본초학자인 바로 타일러(Varro Tyler)는 “인간에게 알려진 모든 병은 세이지로 치료한다고 기록될 것”이라고 극찬한 바 있다. 이렇듯 세이지는 치료약의 대명사로 많은 사람들로부터 ‘만병통치약’이라는 평판을 얻어왔다.

이 약초의 사용 범위는 무척 많다. 고대 그리스, 로마인들은 고기의 산화방지제로 사용했으며 로즈마리(Rose Mary)와 마찬가지로 기억력을 증진시키는 약초로 활용했다.

로마의 자연요법가인 플라이니(Pliny)는 뱀에 물렸을 때, 간질, 장도 내의 기생충, 월경촉진에, 그리스의 의사 디오스코리디스(Dioscorides)는 이뇨제, 월경촉진제로 각각 사용했다. 특히 상처에는 세이지 잎으로 싸매는 등 응급 처치를 했다.

이후 중국으로 건너간 세이지는 현지 의사들에 의해 불면치료, 우울증, 정신이상, 월경부조 등의 치료약으로 쓰였다. 인도의 전통 치료가인 아유르베딕 의사(Ayurvedic Physicians)들은 치질, 임질, 질염, 눈병 등에 이 약초를 처방했다. 

 

▲새로 밝혀진 효능들

최근 과학의 발전과 함께 세이지는 그 효능이 점점 밝혀지고 있다. 특히 당뇨와 장의 기능을 정상화하여 변비, 설사를 다스리고, 천식, 면역기능, 스트레스, 감기 관련 통증, 월경불순, 페경기의 안면홍조, 땀 흘림에 흔히 사용한다. 

미국에서는 강장제로, 인체의 기를 높이고 면역기능을 향상시키는 약초로 각광을 받고 있다. 또한 현대 의학에서 만병의 근원인 스트레스에도 세이지는 훌륭한 예방약초이며 치료제다. 외용으로는 벌레 물린 데에 효과가 뛰어나며, 신선한 잎은 화상, 근육통, 부종 등에 사용한다.

의료과학의 발달은 약초의 효능을 밝히는데 일조를 하고 있다. 그러나 없는 것을 밝히는 것이 아니라 있는 것을 밝히며 과거의 사용을 확인시켜 주는 것이다. 이미 발표된 약초의 효능을 이용만 해도 임상의 범위는 훨씬 넓어진다. 공부를 게을리 할 수 없는 이유이다. 

 

▲한의학적 효용

한의학적으로 ‘세이지’는 쓰고 매운맛을 갖고 있으며, 성질은 서늘하다. 잎을 주로 사용하는데, 가래를 줄이고 기침을 완화시킨다. 변비에 효과가 있으며, 감염을 예방하고 열을 내린다. 청열화담(清化热痰), 지해평천(止咳平喘) 하는 약으로 보면 된다.

이외에도 연구된 주요기능을 살펴보면 발한억제제(Anti-perspirant)로 쓰인다. 여러 연구에 의하면 세이지는 땀을 억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약초 복용 후 약 2시간 뒤에 50% 정도의 땀이 억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세이지가 고열치료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는 것을 방증한다.

세이지는 또한 감염 원인인 박테리아를 억제한다. 잘게 찧은 세이지 잎을 상처에 문지른 다음 반창고를 붙이면 된다.

이와 함께 산화방지제(Preservative)의 역할을 한다. 세이지는 로즈마리처럼 산화방지물질을 함유하고 있으므로 고기나 참치, 감자 샐러드 등에 넣어 음식의 부패 방지에 사용한다. 고기 냄새를 제거하는 데에도 좋다. 소화도내의 평활근(불수의근)에 작용해 소화를 돕는 효과도 있다.

 

▲가정에서 복용법

세이지는 집에서 재배하거나 야생 세이지(흰색 세이지)를 채취해 사용한다. 야생 세이지는 가정 재배용보다 잎이 두껍고 줄기 또한 억세며, 향기는 비슷하나 더 강한 느낌을 준다.

야생 세이지는 인디언(Native American)들이 흔히 쓰는 약초로, 하루를 마무리하는 일몰에 부정한 기운을 없애는 의식으로 잎을 태운다. 또한 천식, 기관지염, 기침 등의 질환에 차로 달여 마시기도 한다.

세이지를 차로 마시려면, 말린 잎 6~10g을 머그 컵 2잔 정도의 끓인 물에 10분간 담갔다가 하루 세 차례 식간에 나누어 마신다. 이 약초는 자궁을 자극하는 기능이 있으므로, 임산부는 복용을 금한다.

독일의 한 연구에 의하면 공복에 세이지 차를 마시면 혈당을 내린다고 발표했다. 당뇨가 걱정 되는 이들에게는 가까이 해야 할 약초임에 틀림없다. 그러나 당뇨병은 전문 관리를 요하므로 전체적인 당뇨 관리에 세이지를 사용하려면, 담당의사 또는 전문 한의사와 상의한다.

홍대선 원장(플러튼 가주 한의원)

 

<Copyrights ⓒ 메디컬 한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디컬 한의 Medical Hani는 한의업계에 양질의 전문정보를 제공하고 일반인들에게는 한의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창간됐습니다."미국 한의학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신문이 되기 위해 창간이후 현재까지 부단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 드립니다.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