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유전자 따라 맞춤형 다이어트 필요”

사진(c)Dollarphotoclub_Kaspars Grinvalds

 

다이어트와 관련된 개인별 유전자의 특징을 분석하면 효과적으로 살을 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제시됐다.

삼성서울병원은 삼성유전체연구소 김진호 박사팀이 ‘한국인유전체역학조사사업'(KoGES)에 참여한 8840명의 비만 관련 유전자 및 식습관, 운동에 따른 체중 감소 등을 분석한 결과, 유전자 돌연변이 조합에 따라 다이어트 효율이 달라진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최근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다이어트에 영향을 미치는 유전자 돌연변이는 탄수화물 관련 37개, 지방 관련 19개, 총 칼로리에 영향을 받는 44개, 운동에 반응을 보이는 25개 등 총 100개다.

연구팀은 이러한 유전자 돌연변이 조합에 따라 △저탄수화물 식이형 △저지방 식이형 △저칼로리 식이형 △운동형 등으로 구분했다.

탄수화물 또는 지방 섭취를 줄여야 하는 사람, 종류와 관계없이 총 섭취 칼로리를 줄여야 하는 사람, 운동을 꾸준히 해야 하는 사람 등으로 구분해 각자의 유전자 돌연변이 조합에 맞춰 다이어트를 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각 유형 안에서도 높고 낮음을 구분했다.

이에 따라 개인은 하나 또는 두 가지 유형에 해당할 수 있으며, 각각의 유전자 돌연변이 조합에 따라 효율도 달라질 것으로 예상됐다.

예컨대 저지방식이 유형인 사람이 무턱대고 최근 유행했던 ‘저탄수화물 고지방식’ 다이어트를 했다간 살이 빠지긴커녕 오히려 살이 찔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마찬가지로 저탄수화물 식이형이면서 운동에는 반응하지 않는 사람의 경우 꾸준히 운동하더라도 탄수화물 위주의 식단을 유지하면 살을 빼기 어렵다.

연구팀은 유전자 분석 결과를 토대로 주력해야 할 다이어트 방법을 정하면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삼성유전체연구소 박웅양 소장은 “유전자 정보의 활용 범위가 확대되면서 비만을 해결하는 데까지 나아갔다”며 “본인에게 맞는 효과적 다이어트 방법을 안다면 같은 힘을 들이고도 더 빨리 목표한 바에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연구 결과는 최근 국제학술지 ‘뉴트리언츠(Nutrients)’에 게재됐다./메디컬 한의 기사제휴지 e-헬스통신

권성희 기자

 

<Copyrights ⓒ 메디컬 한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디컬 한의 Medical Hani는 한의업계에 양질의 전문정보를 제공하고 일반인들에게는 한의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창간됐습니다." 미국 한의학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신문이 되기 위해 창간이후 현재까지 부단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 드립니다.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