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굳어 가는 어깨, 오십견 조심

사진(c)Dollarphotoclub_Gajus

겨울철 추운날씨에 어깨 통증을 호소하는 이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그 중 대표적인 어깨질환은 오십견.

오십견의 정확한 명칭은 유착성 관절낭염으로 50세를 전후로 해서 주로 나타나기 때문에 오십견이라고 불리며 어깨가 얼어붙은 것처럼 움직이기 힘들다 해 ‘동결견’이라 부르기도 한다.

오십견은 겨울철 대표적인 어깨질환으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겨울이 시작되는 12월~3월 오십견 환자들이 증가하며 남성이 약 37~38%, 여성은 약 62~63%로 여성환자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기온이 낮아지고 일교차가 커지면서 관절액이 굳고 혈액 순환이 원활하지 않아 어깨 근육이 딱딱하게 굳어지기 때문에 어깨 통증이 더욱 심해지는 것이다.

오십견은 어깨 관절을 둘러싼 얇은 막인 관절낭에 퇴행성 변화가 일어나면서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특별한 외상이나 충격 없이 어깨가 아프고 그로 인해 운동이 제한되는 증상을 보인다.

초기에는 어깨 부위를 바늘로 찌르는 듯 쿡쿡 쑤시는 통증이 나타나는데 진행되면 머리 위로 손을 올리기가 어렵고 세수나 식사 등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을 정도의 심한 통증이 나타난다.

나중에는 팔과 뒷목까지 아프고 저려 목 디스크로 오인하는 경우도 있다.

오십견은 발병 후 일정시간이 지나면 정상으로 돌아오는 경우도 있지만 운동제한 및 통증 악화로 삶의 질이 현격히 떨어질 수 있어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오십견을 방치할 시 통증이 심해지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어깨 사용을 최대한 자제하고 움직이지 않으려 하는데 이는 잘못된 행동이며 적게 움직일수록 근육은 굳어지고 어깨 운동범위도 좁아져 오십견이 악화되는 악순환이 지속될 수 있다.

따라서 초기일 경우 운동치료와 약물치료 등 보전적 치료를 병행하면서 관절의 운동범위를 넓혀주고 온찜질 등을 이용해 근육의 이완과 혈액순환을 촉진시키는 등의 치료를 시행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증세가 호전되지 않거나 증세가 심한 경우에는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 볼 수 있다.

사랑플러스병원 관절센터 윤재웅 원장은 “오십견은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한데 평소 근육이 뭉치지 않도록 스트레칭을 자주 해주는 것이 좋으며 무리한 어깨 사용과 과격한 운동은 삼가는 것이 좋다”며 “오십견 발병시 치료없이 그대로 방치할 경우 어깨가 아주 굳어 버리는 경우가 있으므로 어깨통증이 심하고 움직임에 제한이 온다면 반드시 전문적인 진료를 받아봐야 한다”고 말했다./메디컬 한의 기사제휴지 e-헬스통신

강찬우 기자

 

 

 

<Copyrights ⓒ 메디컬 한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디컬 한의 Medical Hani는 한의업계에 양질의 전문정보를 제공하고 일반인들에게는 한의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창간됐습니다."미국 한의학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신문이 되기 위해 창간이후 현재까지 부단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 드립니다.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