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 환자에게 알려줄 ‘자가혈압관리법’

사진(c)Dollarphotoclub_Studio KIVI
 
고혈압은 대개 증상이 없으며 30세 이상 성인 30%이상에서 발견될 정도로 매우 흔한 질병 중 하나다.
 
그래서 고혈압 환자 중 많은 경우에 혈압이 높다고 해도 크게 경각심을 갖지 않고 치료 또한 소홀하게 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심근경색, 뇌졸중, 대동맥 파열 등의 합병증은 때로는 치명적일 수 있다.
 
건강한 혈압 관리를 위해 우리가 알아야 할 것이 무엇인지 살펴보자.
 
일반적으로 고혈압은 수축기 혈압이 140mmHg 이상 또는 이완기 혈압이 90mmHg이상인 경우를 말한다.
 
그러나 가정에서 혈압을 잴 때는 평균 혈압 135/85mmHg 이상이면 고혈압으로 볼 수 있다.
 
가정에서 혈압을 잴 때는 일반적으로 진료실에서 잴 때보다 혈압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혈압이 지속적으로 140/90mmHg이상이면 고혈압을 의심해 볼 수 있고 전문의와 상의해야 한다.
 
약물 투약 중인 고혈압 환자에서 적절한 혈압 조절 수준은 평균 혈압 135/85mmHg미만이다.
 
만일 이보다 높으면 주치의와 자신의 혈압 조절 상태에 대해 상의해 볼 필요가 있다.
 
환자가 진료실을 방문해도 때로는 지난날 과음을 하거나 과로를 하거나 잠을 못 자는 경우가 있고 약 먹는 것을 잊어버리고 오기도 한다.
 
이 경우 진료실에서 혈압이 높게 측정되면 이것이 일시적인 최근 환자의 혈압 경향을 반영하는 것인지 모호할 때가 많아 혈압약을 조절하기 어려울 수 있다.
 
일상생활 중에서 자가 혈압을 꾸준히 재는 습관이 자기 관리의 시작이라 할 수 있다.
 
혈압을 꾸준히 재다 보면 하루하루 자신의 건강 습관도 함께 점검하게 된다.
 
또한 질병 관리에 대해 스스로 주체가 되기 때문에 좀 더 건강한 정신생활이 가능해진다.
 
자가 혈압 기록지를 진료실에 가져오면 환자의 최근 혈압 상태를 주치의가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고 이에 따라 적절한 약물 치료가 가능하다.
 
집에서 자가 혈압을 잴 때 유의사항은 혈압이 잘 조절 된다고 약물 복용을 스스로 판단해서 중지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특히 뇌졸중 등의 혈관 사고는 약을 끊고 초기에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혈압 측정 기록지를 주치의에게 보여주고 약물 중단이 가능한지 상의 후 가능하면 단계적으로 끊는 것이 좋다.
 
특히 아침에는 밤사이 억제돼 있던 교감신경이 항진돼 말초 혈관이 수축한 상태로 일시적인 혈압 상승이 나타날 수 있다.
 
이는 뇌졸중, 뇌출혈, 심근경색 발생의 촉발 요인이 되기도 한다.
 
따뜻한 날 오후에 빨리걷기, 달리기, 자전거타기, 에어로빅, 수영 등 유산소운동을 계획하되 1주일에 3~4회, 30분 이상 하는 것이 좋다.
 
또한 따뜻한 국물을 마실 때도 주의해야 한다.
 
과도한 염분 섭취에 따른 결과는 1개의 혈압약 추가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
 
◆자가 혈압을 재는 팁
 
△커피, 담배는 혈압 측정 30분 전부터 피한다.
△3~5분 정도 휴식 후 재며, 생각보다 높게 나오면 2분 후 다시 잰다.
△등을 기대고 앉은 자세에서 팔은 심장 높이로 유지한 상태로 잰다.
△아침, 점심, 저녁 등 다양한 시간대를 골라 번갈아 가며 재되 너무 자주 재는 것은 스트레스가 될 수 있으므로 일주일에 3~4번 정도 편한 시간에 잰다./메디컬 한의 기사제휴지 e-헬스통신
권성희 기자

 

<Copyrights ⓒ 메디컬 한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디컬 한의 Medical Hani는 한의업계에 양질의 전문정보를 제공하고 일반인들에게는 한의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창간됐습니다."미국 한의학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신문이 되기 위해 창간이후 현재까지 부단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 드립니다.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