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사의 건강법-신연성 LA 총영사

한인들의 건강에 대해 얘기하고 있는 신연성 LA총영사. 사진ⓒ조남욱 기자

 

LA 총영사관 ‘무료 검진’ 등

한인 건강 위한 프로그램 다양화

 

“개인 건강보다는 한인 건강을 먼저 챙기는 게 우선이라고 생각합니다.”
신연성 주 로스앤젤레스(LA) 총영사의 얘기다. LA총영사는 늘 커뮤니케이션해야 하는 위치다. 각종 모임이나 회의 등에 참석해 사람들을 만나고 대화하여 각종 한인 관련 정책에 반영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신 총영사의 24시간은 항상 여러 스케줄로 꽉 차 있다. 바쁜 일상에서 건강을 지키는 그만의 방법은 무엇일까. 신연성 총영사를 만나 얘기를 들어봤다.   

 

▲담백한 음식·등산 즐겨
그는 아무래도 공직을 수행하다보니, 한인들의 건강이 먼저라고 생각한다. 때문에 개인적인 건강법보다는 한인들의 건강 증진을 위해 도움이 되는 방안들에 대해 많은 대화를 나누었다. 인터뷰 말미에 신 총영사가 잠깐 내비친 자신만의 건강법은 해산물이나 야채 등 기름기가 적은 담백한 음식을 주로 먹고, 가능한 시간이 날 때면 등산을 하는 것이다.
신연성 총영사는 “한국에서는 매주 한 번씩은 꼭 산에 가는 등산 마니아였는데, LA로 부임해서는 짬 내기가 힘들어졌다”며 “하지만, 가능한 시간이 나면 등산을 가려고 하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그가 등산을 좋아하는 이유는 바쁜 일상을 잠시 내려두고 맑은 공기를 마시며 걷는 동안, 머리도 맑아지고 건강도 좋아지기 때문.

 

영사관 봉사

 

▲극빈층 위한 무료 건강검진 실시
한인사회가 고령층이 늘어나면서 아무래도 건강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지만 한인들의 보험 커버가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란 게 신 총영사의 생각이다. 이에 LA총영사관에서는 인근의 대형 종합병원들과 함께 무료 건강 클리닉 행사를 개최해왔다.
지난 10월말엔 세인트 빈센트 병원, 사우스베일로 한의대 부속병원 등과 함께 무료 건강 상담 및 검진을 실시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앞으로도 이런 프로그램들을 활성화시켜 나갈 예정이다.
각 항목별로는 독감 예방주사(580명), 체지방 검사(250명), 유방암 검사(41명), 한방 치료(125명), 콜레스테롤 검사(250명), 무로 및 저임금 건강보험 안내(262명) 등을 실시했다. 이 가운데 당뇨 검사(250명)의 경우, 당뇨 판정을 받은 환자가 8명, 당뇨 가능성이 높은 125명이었으며, 나머지는 정상이었다.

 

▲상조 분위기 확산돼야
신연성 LA총영사는 “건강한 한인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아무래도 서로 돕는 ‘상조 문화’가 확산되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예를 들어 최근 LA총영사관에서 가진 ‘사랑의 쌀 나누기’ 운동 발대식 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운동은 한인사회에서 모금한 성금으로 극빈층에게 쌀을 나눠주는 것이다.
또한 한인회에서도 독감 예방접종 등의 봉사활동을 했다. 이렇게 서로 배려하고 돕는 마음이 널리 퍼지면, 더욱 건강한 사회가 되는 데 도움 된다는 게 신 총영사의 생각이다.

 

▲한인 건강혜택 확산 전망
2012년부터 재외동포 투표가 진행됐고, 대외 이민정책 개선으로 65세 이상 고령자들은 이중국적이 허용됐다. 때문에 한국에서 의료보험을 받을 수 있는 길도 생겼다. 때문에 최근 모국 의료여행 등이 늘어나는 추세다.
신연성 총영사는 “한국 내 대형 병원들이 미국에 나와 있는 경우도 있어서 더욱 편리한 서비스를 받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LA총영사관에서도 한인들이 더욱 다양한 의료 및 복지 혜택을 받을 수 잇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진희정 기자

 

<Copyrights ⓒ 메디컬 한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디컬 한의 Medical Hani는 한의업계에 양질의 전문정보를 제공하고 일반인들에게는 한의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창간됐습니다."미국 한의학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신문이 되기 위해 창간이후 현재까지 부단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 드립니다.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