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스치기만 해도…’통풍’ 환자 매년 증가

사진(c)Dollarphotoclub_rob3000

바람이 스치기만 해도 아프다고 해서 이름 붙여진 ‘통풍’ 환자가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남성 환자는 여성의 10배가 넘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최근 한국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통풍(질병코드 M10) 진료인원은 2010년 22만2864명에서 지난해 30만9356명으로 연평균 8.5%씩 증가했다.

같은 기간 진료비는 395억원에서 594억원으로 해마다 10.8%씩 늘었다.

통풍은 남성이 여성보다 훨씬 취약했다.

지난해 통풍으로 병원을 찾은 남성 환자는 28만2998명으로 여성(2만6358명)보다 10.7배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는 70세 이상 진료인원이 인구 10만명당 1349명으로 가장 많았고 60대(1318명), 50대(1030명), 40대(786명) 등이 뒤를 이었다.

건보공단은 “통풍 환자는 나이가 많아질수록 환자가 늘어나는 양상을 보였지만 30대의 경우, 남성이 여성의 22.2배에 달하는 등 성별에 따라 큰 차이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통풍은 몸 안에 요산이 지나치게 많아지면서 생기는 염증성 질환이다.

요산이 함유된 음식을 많이 먹거나 몸 안에서 요산이 많이 만들어지고, 신장으로 제대로 배설되지 않으면 혈중 요산 수치가 올라간다.

특히 술은 몸 안에서 요산이 많이 만들어지게 하고 배설을 방해해 통풍 발작과 밀접한 관련이 있으며, 비만, 고혈압, 고지혈증 등도 요산 수치를 올린다.

이찬희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는 “40~60세 남성이 술 마신 다음 날 엄지발가락에 매우 심한 통증, 발적 등을 느끼는 것이 전형적인 급성 통풍성 관절염의 증상이므로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통풍 치료는 요산 수치를 떨어뜨리고 합병증을 줄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성인병을 일으키는 음식을 조절하고 기름진 음식과 술, 탄산음료 섭취 등을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메디컬 한의 기사제휴지 e-헬스통신

김양순 기자

 

 

<Copyrights ⓒ 메디컬 한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디컬 한의 Medical Hani는 한의업계에 양질의 전문정보를 제공하고 일반인들에게는 한의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창간됐습니다."미국 한의학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신문이 되기 위해 창간이후 현재까지 부단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 드립니다.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