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해로 부부는 보유 질환도 공유한다”

사진(c)Dollarphotoclub_James Steidl

중노년 부부는 고지혈증, 고혈압, 우울증 등의 질환을 같이 겪을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아산병원은 최근 원내 가정의학과 김영식 교수팀이 지난 2009~2011년 전국 22개 종합병원을 찾은 40~75세 부부 520쌍을 대상으로 ‘심혈관 위험인자에 대한 배우자의 일치성 연구’를 한 결과 남편에게 심혈관질환 위험요인이 있으면, 아내에게도 같은 위험요인이 있을 가능성이 2~3배가량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3일 밝혔다.

대표적인 심혈관질환 위험요인인 고지혈증과 고혈압은 부부 중 한쪽이 이들 질환을 갖고 있으면 배우자도 같은 위험요인을 갖고 있을 위험도가 둘 다 위험요인이 없을 때보다 각각 2.5배, 2배로 증가했다.

또 한쪽 배우자에게 우울증과 비만이 있을 때 다른 배우자가 같은 위험요인을 갖고 있을 위험도는 각각 3.8배, 1.7배였다.

연구팀은 부부의 비슷한 생활습관과 식습관이 질병 발생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한쪽 배우자가 아침 식사를 거르면 다른 배우자도 함께 식사를 거를 위험도는 7배에 달했다.

불규칙한 식생활을 할 위험도도 마찬가지였다.

한쪽 배우자의 식생활이 불규칙하면 다른 배우자의 식생활이 불규칙할 위험도는 3.8배였다.

한쪽 배우자가 운동하지 않으면 다른 배우자도 운동하지 않을 위험도가 2.4배였다.

김영식 교수는 “결혼 중기 이후 중노년 부부의 심혈관질환 위험요인이 함께 높아지는 것은 결혼 후 같은 환경에서 함께 생활하며 생활습관을 서로 닮아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심혈관질환을 조기에 예방하려면 고혈압, 고지혈증, 비만, 우울증 등으로 진료를 받을 때 배우자도 함께 받아서 같은 위험요인을 가졌는지 확인하는 게 필요하다”면서 “치료할 때도 약물요법 외에 운동과 식이요법은 부부가 함께 실천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권고했다./메디컬 한의 기사제휴지 e-헬스통신

최성훈 기자

 

 

 

<Copyrights ⓒ 메디컬 한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디컬 한의 Medical Hani는 한의업계에 양질의 전문정보를 제공하고 일반인들에게는 한의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창간됐습니다."미국 한의학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신문이 되기 위해 창간이후 현재까지 부단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 드립니다.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