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비 환자에게 알려줄 양약 복용 시 주의할 점

사진(c)AdobeStock_ koti

 

종종 만성변비가 지속되면 병원 가기 꺼려져 시중에서 파는 변비약을 복용하는 경우가 많다.

고질적으로 오래된 변비인 경우 시중에서 파는 변비약만으로도 큰 효과를 볼 수 있을까?

변비약도 초기에 복용하면 변비를 해소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된다.

안전성도 높은 제품들이 많다.

하지만 오래 복용하게 되면 의존성이 생기게 된다.

그래서 많은 양을 자주 복용해야만 변을 볼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이러한 변비약은 과삼투성 설사제, 팽창성 설사제, 염성 설사제, 자극성 설사제등의 종류로 나눌 수 있다.

팽창성 설사제란 섬유소를 많이 함유한 자연식품 제제로 안전하고 부작용이 적은편이나 복통, 방귀, 설사가 발생할 수 있다.

과삼투성 설사제는 비교적 안전하나 설사, 전해질 이상, 방귀 등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다.

염성 설사제란 마그네슘, 소디움 포스페이트 등이 해당되며 무기질 평형장애와 신부전을 앓고있는 환자의 경우에 마그네슘 축적이 가능하고 소디움의 제한을 요하는 사람에서는 주의를 요하는 경우가 있다.

특히 자극성 하제는 비사코딜, 알로에, 센나 등이 해당되며 장점막을 직접 자극하여 장 운동을 증가시킨다.

이들 계통의 약물은 약국 등에서 쉽게 구할 수 있어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어 큰 문제가 되고 있다.

이들을 장기적으로 사용하면 대장 흑색증, 내인성 신경손상, 약물 의존성 등이 생길 수 있으니 변비약도 성분을 알고 먹어야 한다.

만약 장의 기능이 많이 약하고 변비를 오랫동안 앓고 있는 경우라면 이는 치료를 통하여 해소할 수 있다.

변비의 종류와 원인에 따라 맞춤 처방을 하게 되고 장의 기능을 복원시키는 치료로 이러한 변비의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다./메디컬 한의 기사제휴지 e-헬스통신

최성훈 기자

 

<Copyrights ⓒ 메디컬 한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디컬 한의 Medical Hani는 한의업계에 양질의 전문정보를 제공하고 일반인들에게는 한의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창간됐습니다." 미국 한의학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신문이 되기 위해 창간이후 현재까지 부단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 드립니다.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