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콜리, 치매 유발 독성 단백질 제거…예방 가능

사진(c)AdobeStock_fastudio4

 

한국의 연구진이 브로콜리에 많이 들어 있는 성분이 알츠하이머 치매와 관련된 독성 단백질을 제거한다는 사실을 규명했다.

한국연구재단은 서울대 농업생명과학대 이기원 교수와 김지영 연구교수팀이 건국대 한정수 교수와 브로콜리 성분인 설포라판(sulforaphane)에 알츠하이머 치매를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진 아밀로이드-베타(Aβ)와 타우(τ) 단백질 제거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쥐 실험으로 확인했다고 최근 밝혔다.

설포라판은 브로콜리, 양배추, 방울다다기양배추, 콜리플라워 등 채소에 많이 들어있는 성분으로 자폐 환자의 행동과 정신분열 환자의 기억력을 개선하는 등 뇌 기능에 영향을 준다는 연구가 발표돼 주목받고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설포라판을 통한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 가능성이 제시됐다.

연구팀은 실험에서 유전자변형으로 만든 치매 쥐에게 두 달 동안 주 6일 설포라판(10㎎/㎏)을 먹이고 기억을 담당하는 뇌 부위인 해마에서의 아밀로이드-베타 단량체와 중합체, 타우 단백질의 양 변화를 측정했다.

그 결과 아밀로이드-베타 단량체는 60% 이상, 중합체는 30% 이상 감소했으며, 타우 단백질과 인산화된 타우단 단백질도 70∼80%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진은 또 설포라판의 작용 메커니즘도 밝혀냈다. 설포라판이 아밀로이드-베타와 타우 단백질 제거에 관여하는 ‘CHIP’ 단백질을 유도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설포라판을 섭취한 유전자변형 치매 쥐의 해마에서는 CHIP 단백질이 증가했다.

설포라판은 또 치매 쥐의 기억력 손상도 막아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포라판을 먹은 쥐와 먹지 않은 쥐로 공포조절 실험을 한 결과 설포라판을 먹은 쥐는 공포 기억이 유지되는 반면 설포라판을 먹지 않은 쥐는 공포 기억이 손상된 것으로 확인됐다.

김지영 교수는 “이 연구는 알츠하이머 치매 진단·치료의 바이오마커인 아밀로이드-베타와 타우를 제거하는 설포라판의 효능을 확인한 것”이라며 “이를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과 치료에 활용하기 위해서는 치매 위험군을 대상으로 한 중장기 대규모 무작위 조절 이중 맹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건강한 식습관을 포함한 생활습관을 통한 질병 예방이 발병 후 치료보다 강조돼야 한다”며 “설포라판이 들어 있는 십자화과 채료를 이용한 레시피를 개발하고 식사나 간식에 브로콜리 등 채소 등장하는 식문화가 많들어지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연구 결과는 최근 국제학술지 ‘몰레큘러 뉴트리션 & 푸드 리서치(Molecular Nutrition & Food Research)’에 게재됐다./메디컬 한의 기사제휴지 e-헬스통신

김양순 기자

 

<Copyrights ⓒ 메디컬 한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디컬 한의 Medical Hani는 한의업계에 양질의 전문정보를 제공하고 일반인들에게는 한의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창간됐습니다."미국 한의학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신문이 되기 위해 창간이후 현재까지 부단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 드립니다.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