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라닌 합성효소 활성화 기전 밝혀

 

멜라닌 세포 손상으로 피부에 하얀 반점이 생기는 백반증 치료에 한약인 ‘우백환’이 효과적이라는 연구 논문이 최근 발표돼 화제다.

우보한의원과 호서대 박선민 식품영양학과 교수팀은 세포배양실험을 통해 한약재 ‘백선피’를 주요 처방으로 하는 ‘우백환 추출물질(HR+OBE)’이 멜라닌색소 생성을 강화시킨다는 효과를 입증한 논문을 <대한본초학회지>에 최근 게재했다고 최근 밝혔다.

연구팀은 배양된 멜라닌세포에 ‘HR+OBE’를 처리해 24시간 동안 효과를 조사한 결과, ‘HR+OBE’가 ‘멜라닌생성세포 자극호르몬(α-MSH)’ 작용을 촉진해 멜라닌 색소를 만드는 ‘티로시나제(tyrosinase)’, ‘TRP1’, ‘TRP2’ 등 멜라닌 합성효소를 활성화시켜 배양된 멜라닌 세포에서 멜라닌색소 함량이 증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 환은 멜라닌 색소의 생성에 관여하는 효소들을 활성화 시키고, 멜라닌 세포자극 호르몬을 활성화시켜서 멜라닌의 생성능력을 강화시키는 것이다.

아울러 ‘HR+OBE’는 대조군에 비해 세포독성을 일으키지 않아 인체에 무해한 것으로도 확인됐다.

또한 우백환 추출물질(HR+OBE)이 멜라닌 합성을 주로 조절하는 효소인 티로시나제(tyrosinase)뿐만 아니라 TRP1, TRP2 효소의 발현 또한 증가시켰다는 점도 눈 여겨 볼만하다.

논문에 따르면, 티로시나제의 발현이나 활성이 높다고 하더라도 TRP1’, ‘TRP2효소가 없으면 티로시나제가 불안정하고 세포성장이 감소할 수 있다.

우보한의원 이진혁 원장은 “이번 연구는 임상으로만 확인할 수 있었던 한약의 백반증 치료효과를 과학적으로 입증했다는데 의미를 찾을 수 있다”며 “백반증은 아직까지 뚜렷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아서 딱히 치료제가 없는 상태이기 때문에 멜라닌세포의 합성능력을 증가시키는 치료만이 현재 유일한 대안으로 볼 수 있다. 그리고 한약이 그 일을 해냈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메디컬 한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디컬 한의 Medical Hani는 한의업계에 양질의 전문정보를 제공하고 일반인들에게는 한의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창간됐습니다."미국 한의학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신문이 되기 위해 창간이후 현재까지 부단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 드립니다.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