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세안 방법, 피부 노화 앞당겨”

사진(c)AdobeStock_  srady

 

‘화장, 하는 것보다 지우는 것이 중요합니다’라는 카피는 많은 소비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화장할 때보다 클렌징을 할 때 더욱 피부에 공을 들여야 한다는 중요함을 내포한 광고카피다.

실제 클렌징 시에는 모공 속에 남아있는 화장품 찌꺼기가 없도록 깨끗하게 세안하는 것이 중요하다.

화장품찌꺼기와 평소 모공에 달라붙기 쉬운 각종 오염물질, 먼지 등을 깨끗이 제거하기 위해 ‘딥클렌징’을 한다.

또한 스크럽을 해서 피부 위 묵은 각질을 제거하는데, 피부 타입에 따라 횟수나 강도를 달리해야 한다.

전문가들은 피부 각질층의 보호가 피부결과 피부상태를 좌우할 정도로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평소 여드름흉터, 여드름 등이 많은 여드름형 얼굴이라면 피지 분비가 많을 수 있다.

과도한 피지분비로 인해 모공이 막히고 피부 결이 고르지 못하고 거칠어질 수 있다.

흔히 ‘개기름’이라고 부르는 유분기가 많아 화장을 해도 금방 지워질 수 있다.

여드름 얼굴이라면 평소 꼼꼼한 세안과 더불어 모공 속까지 청결하게 클렌징되는 딥클렌징이 중요하다.

단 너무 강력한 세안제는 각질층의 세포간 지질을 변성시켜 피부를 보호해야 하는 각질층의 역할을 저하시킬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반면 평소 얼굴이 당기는 느낌이 자주 들고 세안을 한 뒤에 특히 얼굴이 더 당기는 건성피부는 평소 스크럽제 사용은 자제하는 것이 좋다.

건성피부가 지성피부처럼 스크럽(각질제거)을 자주 할 경우 피부 각질층이 너무 많이 소실돼 피부 보습 성분의 손실을 유발할 수 있다.

과도한 스크럽으로 각질층이 손상돼 피부가 점차 거칠어지고 피부건조, 따가움이나 염증 등과 같은 각종 트러블이 생길 수 있다.

또한 화장을 할 경우 화장이 잘 받지 않고 건조해진 피부를 따라 주름이 생기는 등 오히려 동안과는 거리가 먼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

이런 경우에는 평소 수분·보습에 힘쓰고 스크럽은 일주일에 1회 정도 시행하되 과도하게 문지르기 보다는 살살 문질러 피부가 상처받지 않게 조심한다.

평소 지성인지 건성인지에 따라 적절한 각질관리를 해야 피부결을 보호하고 각종 피부트러블을 예방할 수 있다.

각질층은 작은 물리적인 힘이나 화학적 힘에 의해서도 상처받기 쉬워 조심해야 한다.

여드름 상태가 심한 여드름흉터가 있다면 관련 시술을 통해 여드름을 치료하고 각질관리와 피부 전반적인 상태 개선을 위해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메디컬 한의 기사제휴지 e-헬스통신

김양순 기자

 

 

<Copyrights ⓒ 메디컬 한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디컬 한의 Medical Hani는 한의업계에 양질의 전문정보를 제공하고 일반인들에게는 한의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창간됐습니다."미국 한의학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신문이 되기 위해 창간이후 현재까지 부단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 드립니다.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