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창 원장의 TEM 病人藥方 임상접근법 ⑮ 마황제Ⅱ

사진(c)shutterstock_JinYoung Lee 

 

마황, 지표성 높지 않아 형색성정 적합∙신증 없음으로 판단

마행의감탕~계작지모탕까지 각 방제별 증세 및 적확 방제 감별법

 

이번 호에서는 지난 호에 이어 ‘마황제’와 관련된 설명을 하고자 한다.

 

마행의감탕: 마황탕증 같은데 의이인증 피부질환(피부 건조 각질 甲錯 또는 물사마귀)에 빈용된다. 마황을 쓸 수 있을 정도의 실증자로 의이인증이 보이는 제반 피부질환(건선, 건조성 아토피, 수장각화증, 물사마귀 등)에 쓰이는 경우가 많다.

근골동통질환에서 마황탕증 같은데 무효하거나 더 이상 좋아지지 않는 경우. 추위를 타는 정도가 심하지 않거나(한열척도 3~4 전후), 병증이 일구(日久)해 만성적 경과를 보이는 경우 planB로 마행의감탕을 쓸 수 있다.

(증례) 손목건초염, 마트를 경영하는데 손목 수지통으로 계산기를 두드리지 못할 정도. 마황탕으로 실패. 마황탕과 마행의감탕의 형색성정이 대개 유사하며 추위를 타는 정도가 심하지 않는 것에 착안해 마행의감탕으로 전치한 경우가 있다.

마황탕은 주로 근골동통질환에 쓰이고 마행의감탕은 주로 피부질환에 쓰인다. 동일한 환자가 근골동통질환을 호소하는 경우 마황탕으로 득효하고 연이어 피부질환을 호소하는 경우 마행의감탕으로 득효한 몇 개의 증례가 있다.

의이인부자패장산: 마행의감탕, 대황목단피탕의 허증 버전

①마행의감탕보다는 허증(체형 수척, 체력 약, 오한경향)으로 마황 신증이 보여 마황을 쓸 수 없는 자. 그런데 의이인을 써야 할 것 같은 경우 예)의이인증 피부질환 피부건조, 각질, 갑착(甲錯) 또는 물사마귀 등이 보이는 경우.

무좀, 사마귀, 습진, 만성습진, 진행성 수장각피증(手掌角皮症) 등의 허증 환자로 피부가 거칠고, 가피(痂皮) 혹은 낙설(落屑)이 많고 혹은 일부가 농성(膿性)인 경우(『고방유취』).

②복강 내 종양질환인데 대황목단피탕을 쓰기에는 허증(체형 수척, 체력 약, 오한경향)이거나 대황을 쓸 수 없는 경우.

충수염의 화농이전(化膿以前) 실증에는 대황목단피탕을, 화농이후(化膿以後) 허증에는 의이부자패장산을 쓴다. 본방은 장옹(腸癰) 즉 훼수염(虫垂炎) 화농기(化膿期)의 허증을 치료할 수 있는 것과 동시에 증만 맞는다면 훼수염(虫垂炎) 이외 어떠한 질환에도 운용할 수 있는 처방. (이은팔, 「의창논고(醫窓論攷)」 중 일부 발췌)

▶소청룡탕: r/i 형색성정-비만~중등도, 체력 강~중등도. 신체증상-한, 혹 작약按之, 그 외 여타 신체증상은 별무하여 차트가 깨끗하다.

빈용병류-①한랭자극에 유발 악화되고 온열자극에 소실 완화되는 ②호흡기 수양성 분비물(맑은 콧물, 가래) 위주의 호흡기질환. 혹 근골동통질환, 피부질환, 부인과질환.

r/o-마황탕(또는 계마각반탕)증의 호흡기질환(비염, 만성기침, 감기 등) 같은데 수양성 분비물(맑은 콧물, 가래) 위주의 제반 호흡기질환(비염, 만성기침, 감기 등)에 쓴다. 마황탕 보다는 좀 더 허증인 경우가 많다.

고질병, 졸병 모두에 해당하는 호흡기질환에 쓸 수 있다. 고질병의 경우 한랭자극에 유발 악화되는 수양성 분비물이 보이는 만성기침, 비염 등에 쓰이는 경우가 많다. 졸병의 경우 호흡기감기(맑은 콧물, 가래가 보이는 기침, 재채기 등)에 쓰이는 경우가 많다.

-찬바람 불면 맑고 묽은 콧물, 가래가 난다. 그로 인해 재채기, 코막힘, 기침이 생긴다.

-호흡기 증상이 한랭자극에 유발 악화되고 온열자극에 소실 완화된다.

체온이 낮아지는 조건(겨울철, 환절기, 아침 기상 시 날 추우면 찬바람 불면 찬물 마시면)에서 유발 악화. 체온이 올라가는 조건(여름철, 날이 더우면, 온수 목욕 샤워, 땀 흘리는 운동 등)에 의해 소실 완화.

-호흡기 수양성 분비물이 확연하게 나타나지 않고 다만 재채기, 코막힘, 기침만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이 경우라도 한랭자극에 유발 악화되고 온열자극에 소실 완화되는 것이 확인된다.

-호흡기 분비물이 처음에는 수양성(맑고 묽은 콧물, 가래) 이후에는 화농성(누렇고 진득한 콧물, 가래)으로 나타나거나 수양성+화농성 분비물이 섞여서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호흡기질환(비염, 만성기침, 감기 등)의 프로토콜에 따라 접근한다. 호흡기 수양성 분비물+마황을 쓸 수 있는 경우에 고려할 수 있다.

소청거반하가과루근탕, 소청거반가과루근탕 : 麻黃 細辛 乾薑 五味子 桂枝 芍藥 甘草6 瓜蔞根6 소청룡탕증인데 과루근 口乾而多飮水, 입이 말라 물을 많이 마시는 경우.

소청거마황가부자탕, 소청거마가부탕 : 半夏12 細辛 乾薑 五味子 桂枝 芍藥 甘草6 炮附子2~3 영감강미신하탕증 같은데 ①부자를 써야할 정도로 오한이 심한 경우 ②혹 작약이 안지되는 경우 ③계지탕증에 준하는 외감, 한랭자극에 의한 몸살기(오한, 미발열, 신체통 등)이 보이는 경우.

마황부자세신탕증 같은데 ①마황을 쓸 수 없는 경우 ②혹 작약이 안지되는 경우 ③계지탕증에 준하는 외감, 한랭자극에 의한 몸살기(오한, 미발열, 신체통 등)이 보이는 경우.

소청거마황가행인탕, 소청거마가행탕 : 半夏12 細辛 乾薑 五味子 桂枝 芍藥 甘草6 杏仁6 영감강미신하인탕증 같은데 ①계지증 오한 궐냉 혹 상충 ②혹 작약이 안지되는 경우 ③계지탕증에 준하는 외감, 한랭자극에 의한 몸살기(오한, 미발열, 신체통 등)이 보이는 경우 ④대변정상~상의 변비, 적어도 연변설사경향이 아닌 경우.

소청거마황가복령탕, 소청거마가령탕 : 半夏12 細辛 乾薑 五味子 桂枝 芍藥 甘草6 茯笭8 영감강미신하탕증 같은데 ①계지증 오한 궐냉 혹 상충 ②혹 작약이 안지되는 경우 ③계지탕증에 준하는 외감, 한랭자극에 의한 몸살기(오한, 미발열, 신체통 등)이 보이는 경우.

영감강미신하탕류: 영감강미신하탕류는 마황을 쓸 수 없는 호흡기의 수양성 분비물(맑은 콧물, 가래) 위주의 호흡기질환(기침, 콧물, 가래, 비염, 감기 등)에 빈용. 한랭자극에 유발 악화 온열자극에 소실 완화되는 호흡기 수양성 분비물이 보이는데 마황을 쓸 수 없어 세신을 써야하는 경우.

굳이 복령의 임상단서(입면장애형 불면 등)이 나타나지 않더라도 마황을 쓸 수 없어 세신을 써야하는 경우라면 영감강미신하탕류를 고려할 수 있다.

*마황의 신증: 수척하고 체력도 약한 자, 신경이 예민하고 긴장을 잘하며 마음이 항시 불안하고 안정이 안 되는 자, 흉부불편감과 가슴이 자주 두근거리고 혹 답답한 경우, 평소 불면경향. 입면장애형 불면, 수면중 각성, 천면 등 수면의 질이 안 좋은 경우. 커피를 마시면 잠을 잘 못자는 경우, 커피 외 각성음료를 마셔도 잠을 잘 못 자는 경우.

커피를 마시면 가슴이 두근거리거나 손이 떨린다고 하는 경우. 평소 식욕부진, 경한 소화불량 혹 속쓰림이 있는 경우. 입이 마르고 목구멍이 건조한 것을 호소하는 경우. 사우나 목욕탕에서 땀을 빼고 나면 몸이 무겁고 지치는 자.

*세신의 지표성+: 마황증처럼 한랭자극에 유발되는 맑은 콧물, 가래, 기침 등 호흡기증상이 보이는데 마황을 쓸 수 없는 경우. 혹 낮은 정도의 소화불량, 신물, 속쓰림, 미부종이 보이는 경우가 있다.

영감강미신하탕: 소청룡탕증 같은데 마황을 쓸 수 없는 경우. 소청룡탕증처럼 한랭자극에 유발악화 온열자극에 소실 완화되는 수양성 분비물(맑은 콧물, 가래) 위주의 호흡기질환(만성기침, 감기, 비염)에 마황을 쓸 수 없어 세신을 써야 하는 경우.

체력약, 면백황갈하고 음적성향에 신경이 예민한 사람이 많다. 속쓰림에 쓰이는 경우가 있다.

영감강미신하탕류에서 영감강미신하탕이 가장 많이 쓴다. 영감강미신하탕에서 반하증이 없으면 영감강미신탕, 행인증이 있으면 영감강미신하인탕을 쓰는 것이다. 그러나 실제 임상에서 반하, 행인증이 잘 나타나지 않는 경우가 많으므로 루틴하게 영감강미신하탕을 쓰는 경우가 많다.

소청거마가령탕, 소청거마가인탕과 감별해야 한다.

적환: 영감강미신하탕증의 속쓰림 같은데 추위를 많이 타는 경우. 부자를 써야할 정도의 오한 궐냉이 아니더라도 추위를 타는 경우(한열척도 한5이상 정도)라면 적환을 고려할 수 있다.

영감강미신탕: 영감강미신하탕증 같은데 반하증 가래, 인후 이물감이 없는 경우. 영감강미신하탕증인데 더 이상 호전되지 않거나 효과가 미비한 경우 최소량의 법칙에 따라 거반하하여 영감강미신탕을 쓰면 적효하는 경우가 있다.

영감강미신하인탕: 영감강미신하탕증인데 행인증 경한 천식(숨참), 미부종, 常의 변비 등이 보이는 경우.

영감강미신하인황탕: 영감강미신하탕증인데 대황증 변폐로 인한 복만 번조가 보이는 경우. 영감강미신하탕류는 영계미감탕에서 거(去)계지 가(加)건강·세신 한 처방이다. 영계미감탕은 오미자 건해가 보이는데 호흡기 수양성 분비물이 보이지 않는 경우에 쓴다. 이때 여타 영계감류처럼 수척하지 않고 다소 비만해도 쓸 수 있고 복령증 불면 등이 보이지 않아도 쓸 수 있다. 다만 복령증으로 신경이 예민하고 긴장을 잘하는 경우가 많다.

영감강미신하탕류와 소청거마가복령탕, 소청거마가행인탕은 감별이 어려운 경우가 많다. 한랭자극에 유발 악화되는 호흡기 수양성 분비물(맑은 콧물, 가래)이 보이는 만성기침, 비염 등의 호흡기질환에 쓰이는데 마황을 쓸 수 없어 세신을 써야 하는 경우 영감강미신하탕류 또는 소청거마탕류를 쓴다.

소청거마탕류는 영감강미신하탕류에 계지 작약을 더한 처방으로도 볼 수 있다. 영감강미신하탕증에서 계지탕의 의미가 더해진 것이다. 영감강미신하탕증 같은데 ①계지증 오한 궐냉 혹 상충하고 ②혹 작약이 按之되며 ③계지탕증에 준하는 외감, 한랭자극에 의한 몸살기(오한, 미발열, 신체통 등)이 보이는 경우.

복령증 입면장애형 불면, 신경이 예민한 사람이면 소청거마가령탕을 쓴다. 행인증 경도의 숨참, 상의 변비가 보이면 소청거마가인탕을 쓴다.

마황부자세신탕: 소청룡탕증 같은데 그보다는 허증. 체력이 약하고 성향이 음적이며 무엇보다도 부자를 써야 할 정도로 심한 오한, 궐냉 혹 불인이 보이는 경우. 주로 30대 이상 중노년자에게 빈용된다. ☞소청룡탕(작약)은 대개 숨참(천식)에 쓰이지 않는다. 그러나 마황부자세신탕은 혹 숨참(천식)에 쓰이는 경우가 있다.

계강조초황신부탕(마황탕과 비교): 마황탕증 같은데 그보다는 약간 허증(체력 약, 면백, 성향 음적)이고 무엇보다도 부자를 써야할 정도로 심한 오한 궐냉 혹 불인이 보이는 경우.

마황부자세신탕증 같은데 계지(거작약)탕증에 준하는 근육의 과긴장으로 인한 동통 등의 제반증상이 보이는 경우.

마황부자세신탕에서 계지거작약탕을 더한 처방이다. 그러나 임상에서는 마황부자세신탕이나 계지거작약탕에서 연상되지 않고 오히려 마황탕에서 연상되는 경우가 많다. 마황탕증 같은데 부자를 써야 할 정도로 심한 오한, 궐냉 혹 불인이 보여 계강조초황신부탕을 고려하는 경우가 많다.

마황부자세신탕은 대개 호흡기질환에 많이 쓰이고 계강조초황신부탕은 대개 근골동통질환에 많이 쓰이는 경향이 있다. 마황을 쓰고 싶은데 마황의 부작용이 염려되는 경우, 계강조초황신부탕은 계지거작약탕이 배오되어 마황의 부작용이 감쇄되는 경우가 있다.

계강조초황신부탕을 비염 등 호흡기질환 등에 쓸 때 어느 정도 효과가 있다가 미진한 경우, 계지거작약탕을 거하고 마황부자세신탕만으로 쓰면 탁효를 보이는 경우가 많다. 최소량의 법칙에 따라 약미가 적을수록 약효는 오히려 증강될 수 있는 것이다.

당귀사역가오수유생강탕, 오수유탕과 감별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삼자는 모두 성음적, 오한, 궐냉, 한랭자극에 유발 악화되는 신체동통 등이 보인다.

계강조초황신부탕증 같은데 경미한 소화불량, 연변경향, 흉부증상, 수면불량 등이 보여 마황을 쓰기 어려운 경우. 오한, 궐냉, 부종, 한랭자극에 의해 유발 악화되는 신체통 등이 보이면 당귀사역가오수유생강탕을 고려할 수 있다.

계강조초황신부탕증 같은데 체력이 매우 약하고 사우나 목욕탕에서 땀을 빼고 나면 몸이 무겁고 지친다고 하여 마황+계지 한법을 쓸 수 없는 경우. 오한, 궐냉, 한산 하복냉, 경미한 소화불량 혹 흉만, 두통+오심 등이 보이고 부종이 없으면 오수유탕을 고려할 수 있다.

계강조초황신부탕증 같은데 부종, 다한출, 혹 작약이 안지되면 오두탕을 고려할 수 있다.

오두탕: r/i 형색성정-체형 비만, 체력 강. 신체증상-(부자를 쓸 수 있을 정도로) 심한 오한 궐냉 혹 불인, 그리고 다한출, 부종, 작약이 안지되는 경우가 많다. r/o-계강조초황신부탕증 같은데 다한출, 부종하고 혹 작약이 안지되는 경우.

계작지모탕: 계강조초황신부탕증 같은데 국소 환부의 급성염증 열감 발적(지모)이 보이는 경우. 부종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다(출+마황). 작약은 안지되는 경우도 있고 안지되지 않는 경우도 있다.

비만 체력강 면흑적 수척 체력약 면백황의 경우, 오열이면 월비가반하탕 · 마행감석탕 > 갈근탕 > 사간간마황탕. 오한이면 > 소청룡탕 > 영감강미신하탕류. 근골동통질환에 많이 쓰인다.

조현창 원장(동의방제연구소 TEM, temsworld2015@gmail.com)

 

 

<Copyrights ⓒ 메디컬 한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디컬 한의 Medical Hani는 한의업계에 양질의 전문정보를 제공하고 일반인들에게는 한의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창간됐습니다." 미국 한의학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신문이 되기 위해 창간이후 현재까지 부단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 드립니다.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