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임상환자 모집/ 신약 개발

△봉독이 파킨슨병 치료에 효과 있다는 연구결과와 함께 천연물 신약 개발도 이뤄지고 있다.

사진(c)Dollarphotoclub_Alekss

 

한국 연구진이 벌침(봉독)이 파킨슨병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밝혀낸 이후, 신약 개발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퇴행성 뇌질환의 일종인 파킨슨병은 60세 이상 노년층의 약 1%가 앓는 대표적 노인성 질환이다. 뇌의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성 신경세포가 소실돼 떨림·경직·운동느림·자세 불안정 등이 나타난다.

배현수 경희대 한의대 교수 연구팀은 파킨슨병이 뇌 자체 문제라기보다 면역 체계가 교란되면 발생한다고 가설을 세웠다. 면역을 조절해 파킨슨병을 치료하는 약물을 찾고자 시도했다.

연구팀은 200여종의 한약재를 일일이 확인해 꿀벌에서 분리된 봉독이 조절T세포를 증강시키는 데 탁월한 효능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팀의 실험 결과 파키슨병에 걸린 동물에 봉독을 넣으면 파킨슨병에 의해 소실된 도파민성 신경세포의 죽음이 효과적으로 보호됐다.

도파민성 신경세포를 없애는 소신경교세포(마이크로글리아)의 활성도 억제됐다. 연구팀은 조절T세포를 제거한 동물에 봉독을 투입하면 봉독의 치료효과가 전혀 나타나지 않는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배현수 교수는 “한의학에서 오랫동안 안전하게 사용해온 봉독이 면역조절물질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 봉독의 어떤 성분이 면역 조절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지 밝혀내면 더욱 효능이 뛰어난 파킨슨병 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연구의의를 밝혔다.

한편 휴온스는 천연 봉독에서 유래한 파킨슨병 피로증상 개선 치료제 후보물질인 ‘휴베나주’의 임상3상 시험 환자 모집을 최근 완료하는 등 천연 신약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회사에 따르면 휴베나주는 특발성 파킨슨병 환자의 제반 증상 중 피로증상 개선을 적응증으로 하고 있다.

이 회사는 임상시험을 모두 완료한 후 제품허가를 받아 내년 상반기에는 제품을 출시하는 것이 목표다. 휴온스는 지난 2011년 9월 식약청으로부터 임상3상 시험 승인을 받은 바 있다.

진희정 기자

 

<Copyrights ⓒ 메디컬 한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디컬 한의 Medical Hani는 한의업계에 양질의 전문정보를 제공하고 일반인들에게는 한의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창간됐습니다."미국 한의학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신문이 되기 위해 창간이후 현재까지 부단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 드립니다.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