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한 여성환자의 체중 관리

사진(c)Dollarphotoclub_Syda Productions

 

출산 후 급격히 불어난 몸매는 가뜩이나 육아로 지친 여성들에게 자신감을 떨어뜨리고 우울함을 가중시키는 요인이 된다.

그러나 밤낮없는 육아에 지쳐 다이어트를 시도하는 것도 쉽지 않고 어디서부터 어떻게 다이어트를 해야 하는지 감을 잡기 어렵다.

산후 다이어트는 임신과 출산이라는 큰 과정을 겪고 이루어지는 만큼 건강을 위해 주의사항을 반드시 숙지하고 실시하는 게 필요하다.

임신 중 20kg 넘게 체중이 느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팔다리는 그대로인데 오직 배만 볼록하게 나오며 마른 몸매를 유지하는 사람도 있다.

임신 중 과도하게 체중이 늘면 출산 후 본래 체중으로 돌아가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비만, 당뇨, 고혈압 등 임신중독증에 걸릴 위험이 높아지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그러나 몸매 관리에 신경 쓰느라 영양공급을 과도하게 제한하며 다이어트를 하는 것도 태아와 산모의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위험한 행동이다.

임신 중에는 평균적으로 10~12kg의 체중 증가가 적당하다.

임신 중이라고 음식을 마음껏 섭취하는 것보다는 고열량의 음식은 피하고 임신 시기별로 무리가 없는 선에서 수영, 요가, 산책 등을 꾸준히 실시해주는 정도의 관리는 필요하다.

출산 후 몸매를 빠르게 회복한 사람들은 모유수유를 다이어트 비결로 꼽곤 한다.

모유수유를 통해 하루 500kcal정도의 칼로리를 소비하는 것은 물론 수유 시 분비되는 옥시토신이 자궁수축을 돕기 때문이다.

그러나 모유의 양을 늘리기 위해 평소보다 음식을 과도하게 많이 섭취하거나 미역국처럼 특정한 음식을 많이 먹을 필요는 없다.

모유의 성분과 양은 음식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기 때문이다.

만일 모유수유 기간 동안 칼로리 소비로 인해 자꾸 허기가 진다면 적은 양을 여러 번 나누어 먹고 저칼로리 간식을 보충하는 정도로 대신하면 된다.

출산 후 여성의 몸은 늘어난 골반과 관절 등 신체기능이 아직 제자리를 찾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최소 6주 정도의 회복기를 거친 후 운동을 시작하는 게 좋다. 
무리하게 운동을 시작할 경우 손목이나 무릎 등이 시리고 아픈 ‘산후풍’으로 고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출산 후 마치 바람 빠진 풍선처럼 힘없이 처진 살들에 탄력을 불어넣고 예전의 몸매로 돌아가기 위해선 근력운동과 유산소 운동이 병행되어야 한다.

맨몸을 이용한 근력운동이나 스트레칭과 함께 걷기와 같은 유산소 운동을 해주면 부족해진 근육량은 늘리고 체중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메디컬 한의 기사제휴지 e-헬스통신

최성훈 기자

 

<Copyrights ⓒ 메디컬 한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디컬 한의 Medical Hani는 한의업계에 양질의 전문정보를 제공하고 일반인들에게는 한의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창간됐습니다."미국 한의학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신문이 되기 위해 창간이후 현재까지 부단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 드립니다.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