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당뇨 환자 특이 유전자 변이 확인

사진(c)shutterstock_ RAGMA IMAGES

 

한국의 연구진이 한국인 당뇨병 환자에 특이적으로 나타나는 유전자 변이를 밝혀냈다.

서울대학교병원은 최근 원내 내분비내과 곽수헌·박경수 교수팀이 지난 2012년~2017년 한국인 당뇨병 환자 7850명과 정상 혈당을 유지하는 한국인 9215명의 유전자 변이를 비교·분석해 특정 유전자 변이를 확인했다고 최근 밝혔다.

연구팀은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을 통해 73만개 유전자 변이를 확인했다.

이 중 단백질의 아미노산 서열 변화를 일으키는 변이를 중점적으로 살폈다.

아미노산 서열 구조에 변형이 생기면 단백질의 구조와 기능에 이상이 생겨 당뇨병, 치매, 암 등 각종 질환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 결과 연구팀은 인슐린을 분비하는 췌장 세포 분화에 관여하는 PAX4(paired box 4) 유전자 변이와 당뇨병 치료제로 사용되는 인크레틴 호르몬 수용체인 GLP1R(glucagon-like peptide 1 receptor) 유전자의 변이가 한국인 당뇨병 발병 여부에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PAX4 유전자의 192번째 단백질 아미노산이 아르지닌(Arginine)에서 히스티딘이나 세린으로 치환되면 당뇨병 위험이 약 1.5배 높아졌다.

이 변이는 한국인에서 빈도가 각각 8%(히스티딘)와 4%(세린)였으나 유럽인에서는 전혀 관찰되지 않았다.

GLP1R 유전자의 131번째 단백질 아미노산이 아르지닌에서 글루타민으로 치환된 경우에는 당뇨병 위험이 0.86배로 낮아졌다. 이 변이 역시 한국인에서는 빈도가 21.1%였지만 유럽인에서는 나타나지 않았다.

또 한국인 당뇨병 환자 중 PAX4 유전자 변이가 있으면 당뇨병이 발병하는 연령이 낮았다. GLP1R 유전자 변이가 있으면 심장, 뇌혈관질환이 적게 발생했다.

즉, PAX4 유전자 변이는 한국인 당뇨병의 발병 위험을 높이는 동시에 발병 연령을 낮춘 반면 GLP1R 유전자 변이는 오히려 위험을 낮췄다는 얘기다.

박경수 교수는 “한국인 당뇨병 발병에 특이적인 유전자 변이를 발견한 데 의미 있는 연구”라며 “한국인의 당뇨병을 정복할 수 있는 새로운 기틀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 연구 결과는 최근 당뇨병 분야 국제학술지 ‘당뇨병(Diabetes) ‘에 게재됐다./메디컬 한의 기사제휴지 e-헬스통신

권성희 기자

 

<Copyrights ⓒ 메디컬 한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디컬 한의 Medical Hani는 한의업계에 양질의 전문정보를 제공하고 일반인들에게는 한의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창간됐습니다." 미국 한의학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신문이 되기 위해 창간이후 현재까지 부단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 드립니다.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