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삼 성분, C형간염 바이러스 증식 억제 효과”

사진(c)Dollarphotoclub_Baharlou

 

홍삼 속 성분이 C형간염 바이러스의 증식을 억제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순천향대 서울병원은 최근 원내 소화기내과 장재영 교수가 한국화학연구원 김성준 박사와 함께 홍삼 성분의 하나인 ‘진세노사이드 Rg3(G-Rg3)’가 C형간염 바이러스의 증식을 억제하는 항바이러스 효과를 확인하고, 관련 기술을 한국과 미국에 특허 등록했다고 최근 밝혔다.

C형간염은 혈액이나 체액을 매개체로 전염되는데 대부분 초기에 증상이 없지만 성인에게 감염되면 75% 이상이 만성화된다.

간경화 환자의 약 12%, 간암 환자의 약 15%가 만성화된 C형간염이 원인이다.

연구팀은 C형간염 바이러스(HCV)가 지속성 바이러스 감염과 미토콘드리아의 변화를 초래하고 C형간염치료제(DAA)로 쓰이는 경구용 신약제 역시 미토콘드리아의 변화를 일으키는 것에 주목했다.

연구팀은 또 C형간염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에서 미토콘드리아의 독성이 관찰되는데 진세노사이드에 의해 생리학 및 선천성 면역체계의 지지를 받아 건강한 미토콘드리아로 변화되는 것을 참조해 C형간염 치료제로 유발되는 비정상적인 미토콘드리아의 변화와 진세노사이드의 역할을 실험했다.

먼저 강력한 C형간염 세포배양 시스템을 이용해 진세노사이드에 항바이러스 활성이 있는지를 스크리닝 했다.

진세노사이드가 C형간염바이러스 감염이나, 경구용 C형간염 치료제의 항바이러스 효과와 미토콘드리아의 막전위 변화, 비정상적인 미토콘드리아의 분열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를 조사한 것이다.

실험 결과 화합물의 하나인 진세노사이드 Rg3 만이 현저하고 강력하게 C형간염 바이러스 억제력을 보였다.

추가적인 기전연구에서는 C형간염바이러스 감염세포를 진세노사이드 Rg3로 처리하면 세포질 p21, 사이클린 의존성 키나제1(CDK-1)와 다이나민 관련 단백질 1(Drp-1)의 Ser616 인산화로 이어지는 신호전달체계에 영향을 미쳐 손상된 미토콘드리아를 회복시켜주고 강력한 항바이러스 효과도 나타냈다.

아울러 경구용 C형간염 치료제와 진세노사이드 Rg3가 동시에 투여된 경우 경구용 C형간염 치료제에 의한 미토콘드리아 손상까지 회복됐다.

장재영 교수는 “홍삼은 과다 복용할 경우 간독성을 유발할 수도 있지만 성분 중 하나인 진세노사이드 Rg3 성분은 C형간염 바이러스의 활동을 강력히 억제함을 확인했다”며 “이번 연구를 바탕으로 임상연구를 잘 진행하면 현재 사용 중인 C형간염 치료제의 부작용도 줄이고, 새로운 치료제를 개발하는 데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연구 결과는 최근 간 질환 관련 저명 국제학술지인 ‘미국간학회지(HEPATOLOGY)’에 게재됐다./메디컬 한의 기사제휴지 e-헬스통신

이영주 기자

 

 

<Copyrights ⓒ 메디컬 한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디컬 한의 Medical Hani는 한의업계에 양질의 전문정보를 제공하고 일반인들에게는 한의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창간됐습니다."미국 한의학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신문이 되기 위해 창간이후 현재까지 부단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 드립니다.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