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상

  • 수시로 땀 흘리는 환자, 교감신경 이상 의심

    사진(c)AdobeStock_Catalin Pop   다한증은 땀이 과도하게 분비되는 질환으로 특별한 원인이 없는 일차성 다한증 또는 본태성 다한증이라고 하며 원인 질환이 있어 이로 인해 발행하는 경우를 이차성...

  • 배변 상태로 체크해보는 ‘장 관련 질환들’

    사진(c)Dollarphotoclub_7activestudio   대장암은 한국의 암 발병률이 남성은 2위, 여성 3위에 이르며 매년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다. 서구식 식습관과 생활습관이 누적돼 점차 빠르게 우리의 건강을 파고들고 있다. 현대인의 건강을...

  • 중·장년층 퇴행성 관절염, 초기 대처가 ‘답’

    사진ⓒDollarphotoclub_Von Schonertagen   국민병 중 삶의 질을 가장 떨어뜨리는 질환 중 하나는 바로 ‘퇴행성 관절염’이다. 퇴행성 관절염이 발생하면 보행 등 일상에 불편이 야기되며 삶의 질이...

  • 아토피 피부염, 면역력 증진이 개선 열쇠

    사진(c)Dollarphotoclub_taborsky-2   요즘은 잘못된 식습관이나 주변 환경의 변화로 피부 알레르기 증상을 갖고 있는 어린이들이 많다.   특히 영유아기의 어린이들은 아토피피부염(면역과민반응)에 걸릴 위험이 높다.   아토피는...

  • 산모 목숨까지 위협 ‘임신성 고혈압’

    사진(c)Dollarphotoclub_rudisetiawan   임신과 관련된 고혈압 질환은 전체 산모의 약 5~10%를 차지한다. 특히 고혈압과 출혈, 감염 등 세 가지는 산부인과의 심각한 3대 질환이다. 산모의 고혈압성 질환이...

  • 봄만 되면 찾아오는 불청객 ‘무릎 통증’

    사진(c)AdobeStock_Csaba Deli   봄이 오면서 자연스럽게 활동량이 많아진다. 이 시기는 꼭 무리한 운동이나 활동이 아니더라도 무릎관절에 무리가 오기 쉬운 때이기도 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최근 5년 동안...

  • 환자에게 알려줄 ‘심혈관질환자의 봄철 건강 관리’

    사진(c)shutterstock_rob3000   길고 길었던 겨울이 끝나면 새로운 마음으로 운동을 시작하는 사람들이 증가한다. 건강을 지키기 위해 운동을 하는 것은 좋지만 심혈관질환자들의 경우 잘못된 운동은 오히려 독이...

  • ‘만병의 근원’…스트레스는 억울하다

    사진(c)Dollarphotoclub_graletta   많은 사람들은 만병의 근원이 스트레스라고 여긴다. 주변에 누가 병이라도 생기면 ‘평소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구나’라며 안타까워한다. 일상생활에서 스트레스를 느끼는 빈도도 높아서 스트레스 때문에 사는...

  • “당뇨환자 1주일에 5~6회 땀 흘리면 사망위험 33% 감소”

    사진(c)shutterstock_Dmitry Lobanov   당뇨병 환자가 주당 5∼6회 정도로 운동을 꾸준히 하면 운동을 전혀 하지 않는 당뇨병 환자보다 사망위험이 33% 낮아진다는 장기 추적결과가 나왔다. 연세의대 예방의학교실...

  • 불면증, 원인별 다른 치료 필요

    사진(c)Dollarphotoclub_Johan Larson   희망찬 신년을 맞이한지도 두어달 지나가고 있지만 불면증 등 수면질환으로 고생하는 환자들이 적지 않다. 겨울철에는 난방으로 인해 실내는 건조해지고 이로 인해 코골이나 수면무호흡증...

  • 심혈관 질환, 토마토가 예방 열쇠!

    사진(c)shutterstock_D7INAMI7S     겨울만 되면 심혈관계 질환 발병률이 부쩍 증가하게 된다.   실제로 최근 뉴스에서는 심근경색 등 심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 소식이 연이어 보도되기도 했다....

  • 아토피, 겨울에 더 극성인 이유는?

    사진(c)AdobeStock_sek1111   감기에 걸렸을 때 일어나는 생체반응들은 회복되기 위한 몸의 자연스러운 생리반응이다. 열이 나고 재채기를 하고 몸살을 하는 일련의 행동들이 더 나은 상태로 나아가기 위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