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posts tagged "뇌졸중"

  • “정상수면보다 더 자면 심장질환 가능성 33% 증가”

    사진(c)Dollarphotoclub_milanmarkovic78   하루 6∼8시간 자는 것이 심장에 가장 좋고 그 이상, 이하 모두 관상동맥 질환이나 뇌졸중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독일 뮌헨의 유럽심장학회가...

  • 뇌졸중, 여름에도 주의해야 하는 이유

    사진(c)AdobeStock_psdesign1   겨울철에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진 뇌졸중이 무더운 여름철에도 발병 위험이 높아 주의가 필요하다. 뇌졸중과 같은 심뇌혈관계 질병은 추위로 인한 혈관 수축이 원인이기 때문에...

  • 환자에게 알려줄 뇌졸중 예방법

    사진(c)AdobeStock_psdesign1   뇌졸중은 뇌혈관이 막혀 뇌세포가 죽고 원래 그 세포가 담당했던 기능이 상실 되는 질병으로 일반적으로 중풍으로 알려져 있다. 가장 대표적인 뇌졸중 증세로는 한쪽 팔다리...

  • 겨울철 갑작스러운 어지럼증, 뇌졸중 의심

    사진(c)AdobeStock_psdesign1   뇌졸중이란 뇌로 들어가는 혈관이 막히거나 터지거나 뇌세포가 손상되면서 신경학적 이상이 생기는 질환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암 다음으로 사망원인 상위권에 속한다. 뇌졸중은 평소에는 괜찮았는데 갑자기 이상...

  • 뇌졸중 후유증, 한방치료로 뇌혈류 개선

    사진(c)AdobeStock_freshidea   초기 뇌졸중 치료에 침 치료와 한약이 뇌혈류를 빠르게 개선해 초기 뇌손상 억제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경희대학교한방병원은 최근 원내 중풍센터 문상관 교수가...

  • 뇌졸중, 진단 후 재활·심리 치료도 중요

    사진(c)shutterstock_BioMedical   뇌졸중은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히거나 터져서 뇌가 손상되는 질환이다. 뇌경색, 뇌출혈, 지주막하출혈 등으로 대표되는 뇌혈관 질환은 암, 심장 질환과 함께 국내 3대...

  • 뇌졸중 치료 예방 탁월 신물질 개발

    사진(c)shutterstock_forestpath   한국에서 뇌세포 보호기능이 탁월한 뇌졸중 치료·예방 물질을 개발했다. 목원대는 최근 생의약화학과 송양헌 교수팀이 캐나다 퀄프대 온타리오 수의과대학 샬레 교수와 공동으로 뇌졸중 치료와 예방에...

  • 겨울 불청객 ‘뇌졸중’, 7월에 가장 많이 발병

    사진(c)shutterstock_BioMedical   흔히 ‘겨울철 불청객’으로 알려진 뇌졸중이 여름철인 7월에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대학교병원(원장 김성덕)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지난 2013년~2015년, 최근 3년간의 ‘월별 뇌졸중...

  • 뇌졸중으로 말 못하는 환자에 짜증 금물

    사진(c)AdobeStock_hyperthyreosis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15년 한해 53만8000명이 넘는 환자가 뇌졸중으로 진료 받았다. 뇌졸중은 한번 발생하면 치료 후에도 신체적·심리적으로 여러 가지 합병증과 후유증을 가져올 수 있어 사후...

  • 안면마비·뇌졸중, 이마주름으로 감별

    사진(c)AdobeStock_sframe   안면마비는 흔히 찬바람을 쐬어서 생긴다고 알려져 있는 질병 중 하나이지만 계절과 나이에 상관없이 누구에게나 나타날 수 있는 질환으로 초기에 적절히 치료하면 얼마든지 회복이...

  • 미니뇌졸중, 심각한 뇌졸중의 전조증상

    사진(c)shutterstock_BioMedical   미니뇌졸중은 뇌졸중 증상이 발생하고 24시간 이내에 증상이 사라지는 것으로 공식적인 명칭은 일과성뇌허혈증이다. 미니뇌졸중이 나타나면 3개월 안에 실제 뇌졸중이 발생하는데 실제 뇌졸중을 겪었던 환자의...

  • 일과성 허혈발작, 뇌졸중의 전조 증상

    사진(c)shutterstock_Cupertino 일과성 대뇌 허혈 발작이란 일시적인 뇌혈류 부전으로 뇌졸중 증상이 발생한 후 24시간 이내에 그 증상이 완전히 사라지는 것을 말한다. 일과성 대뇌 허혈 발작의 증상은...